강원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강원형 코로나 안심케어’ 시행

백신접종자 대상, 건강신호 모니터링·자가진단 시스템 통해 사후관리 용이. 무증상·경증 재택치료 환자, 건강 이상신호 발생·중증 진행 여부 신속확인

 

▲ 최문순 도지사와 원창묵 전 원주시장 등 관계자들이 26일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강원도

강원도는 26일 원주시, 강원테크노파크, 원주 세인트병원, ㈜리얼타임메디체크, ㈜메쥬, ㈜오톰 등 6개 기관과 비대면 의료 서비스 기반 ‘강원형 코로나19 안심케어 서비스’시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와 협약기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역량강화를 통한 도민건강 안전망 구축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강원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실증 지원과 ‘강원도형 코로나19 안심케어서비스’시행을 위한 연구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 등에 대해 긴밀히 교류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1월 말부터 시행 될 강원형 코로나19 안심케어 서비스는 두 가지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백신접종자를 대상으로 건강신호 모니터링 및 자가진단 시스템을 통해 사후관리를 용이하게 함으로써 백신 접종 후 불안감 해소와 응급상황 발생에 대비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안심케어 서비스다.


무증상‧경증의 재택치료 환자를 대상으로 의료진이 비대면으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해 환자의 건강 이상신호 발생과 중증 진행 여부 등을 신속하게 확인하고 대응할 수 있는 코로나19 재택치료자 안심케어 서비스다.


협약 참여 기업은 모두 특구 사업자로 도와 기업은 특구사업 추진을 통한 성과가 도민들에게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6개월 간 본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며, 특히 처음 1개월은 전액 기업 후원으로 진행하고, 성과에 따라 사업 규모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리얼타임메디체크(대표 김희)는 백신전용 주사기의 초소형 QR코드를 인식하는 기능과 실시간 무선통신기능(IoMT)이 접목된 국내 최초 백신 전용 QR코드 인식기를 통해 백신 접종자에게 정확한 접종 정보와 접종 후 맞춤형 자가진단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쥬(대표 박정환)는 작년 1월 조달청으로부터 ‘혁신 시제품’으로 지정받은 자체 개발 패치형 심전계 기기(하이카디)를 백신 접종자와 재택치료 환자에게 제공하여 의료진이 생체신호(심박수, 표피온도 등)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톰(대표 오준호)은 재택치료 환자의 건강 이상반응 감지 시 포터블 엑스레이(Portable X-ray, 휴대용 엑스선 진단장비)로 촬영 후 이미지를 의료진에게 신속히 전송해 중증도 진단을 도우며, ㈜오톰의 포터블 엑스레이는 작년 보건복지부로부터 국내 유일 야외 촬영이 허용되는 임시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원주세인트 병원(이사장 박상기)은 위의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신속하고 정밀한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도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코로나19 재택치료자 전담 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 해 나갈 예정이다.


도와 원주시는 이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재)강원테크노파크는 그 간 강원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수행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이 안정적인 상용화 사업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주관해 추진한다.

최문순 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도내 우수한 기관들의 의료 기술을 바탕으로 도만의 차별화된 안심케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며 “1대1의 촘촘한 추적관리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강원 비대면의료 서비스에 대한 도민의 신뢰감과 만족도를 높이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원문 : https://cc.newdaily.co.kr/site/data/html/2022/01/26/2022012600235.html